qucik
sub

㈜부산의사상조

  • 상품안내
  • 동영상자료
  • 상조부금서비스
  • 장의정보
  • 행사내역
  • 상조자료실
  • 인터넷뱅킹
  • 금융상품 안내
  • 인터넷 공제 설계
장의정보
조문시간
상주와 스스럼 없는 사이라면 연락을 받고 즉시 달려가 염습이나 입관도 같이 해야 하는것이 도리이겠지만 그렇치 못한 사이라면 어느정도 초상치를 준비가 끝나기를 기다렸다가 방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조문가서 삼가할일
초상집에 가서는 경건한 마음으로 임해야 할 필요가 있다. 상주에게 계속 말을 시키거나 고인의 사망 경위, 원인 등을 자세히 묻는 것도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이다.
조문순서
1. 빈소에 도착하자마자 상제에게 목례를 한다,(외투를 벗어야 한다면 밖에 벗어놓는다)
2. 영정 앞에 무릎끓고 앉아 분향을 한다.
3. 영정을 향해 두 번 절한다.
그밖에 조문객이 알아둬야 할 것
조위금을 전달할 때는 초상의 경우 "부의(賻儀)"라 쓰는 것이 가장 일반적이며 그 외에도 "근조(謹弔)", "조의(弔儀)","전의(奠儀)"라 쓰고 봉투 안에는 단자를 꼭 첨부하는 것이 좋다. 자기 집안과 풍습이나 종교가 달라 장례 치르는 형식이 다르더라도 상가집 형식에 맞추는 것이 예의다. 초상집에 가면 무슨 말로 어떻게 위로를 할지 모를 때가 많다. 원래 상가에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좋지만 굳이 위로를 해주고 싶다면 "삼가조의를 표합니다.", "얼마나 슬프시겠습니까", "뭐라 드릴말이 없습니다." 로 말하는 것이 좋다. 옛말에 부의를 보냈는데도 편지나 조전(弔電)도 없이 오지 않는 사람은 평생 얼굴도 보지 않는다는 말이 있을 만큼 우리나라는 장례예절을 아주 중요하게 생각한다. 그러므로 초상집을 방문할 때는 예절을 지키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조문받는 예절)
고객맞을 준비
상중에는 집안을 드나드는 사람이 많으므로 공간을 넓게 활용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좋으며, 상가집 분위기에 맞게 화려한 장식이나 인테리어는 자제하는 것이 좋다.
조객의접대
상제는 근신하고 애도하는 자세로 조객은 영좌가 마련된 곳에서 맞으며, 조객이 말을 하지 않는 것이 예의이듯 상제 역시 말보다는 마음으로 고마움을 뜻하는 것이 좋다. ·조객들을 대접할때는 간단한 음료나 식사를 대접하는 것이 예의지만 간혹 상가집이 잔치집인 마냥 소란을 떠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일은 절대 금해야 한다. 장례 후 상을 치른 후에는 장례를 치루는 동안 도와주신 호상과 친지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뜻해야 하며, 찾아주신 조객에게도 감사의 인사장을 보내는 것이 예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