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cik
sub

정보마당

  • 지식과 상식
  • 좋은생각, 좋은글
  • 경제주요뉴스
  • 세무Q&A
  • 인터넷뱅킹
  • 금융상품 안내
  • 인터넷 공제 설계
지식과 상식

몸매 좋은 사람들의 남다른 습관 4가지

작성일
2015/04/20
조회
807
파일 다운로드
No Data

◆ 한시도 가만히 있지 않는다=따로 운동을 하지 않아도 평소 움직임이 많은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하루 평균 350칼로리 이상을 더 소모하는 경향이 있다. 앉아서 일을 하다가도 수시로 몸을 일으키고, 전화나 생각을 할 때는 자리에서 일어나 걸어다니는 습관이 있다.

 

자주 몸을 움직이면 칼로리 소모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혈액순환이 개선되고 창의적인 생각을 하는데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가 있다. 또 앉아있는 시간이 줄어들면 암, 심장질환, 2형 당뇨병을 비롯한 만성질환의 위험률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 산만하게 식사하지 않는다=날씬한 사람은 먹는데 관심이 없을까. 그렇지만은 않다. 오히려 식사를 할 때 온전히 먹는데 집중하며 맛을 음미한다. 과식이나 폭식을 하는 사람들은 TV를 보면서 식사를 하거나 일을 하면서 군것질을 하는 습관이 있다. 오히려 살이 찐 사람이 진정한 식도락가가 아닐 수 있다는 것이다.

 

어렸을 때 학교 앞에서 군것질을 하면서 즐거움을 느꼈던 기억이 있을 것이다. 아이스크림이나 막대사탕 하나를 입에 물고 만족감을 느끼면 더 이상 식탐이 일어나지 않는다. 온전히 그 간식에만 집중하기 때문이다. 성인이 된 이후 과식을 하는 원인은 이처럼 음식 자체에만 집중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실질적으로 식사에만 집중하는 습관을 들이면 평균 300 칼로리 정도 식사량이 줄어든다는 연구논문이 있다. 갑작스럽게 습관을 고치기는 힘들므로 가장 식사량이 많은 시간 때부터 음식에 집중하는 훈련을 해나가는 것이 좋다.

 

◆ 낭비보다 건강을 먼저 생각한다=엄마들이 살이 찌는 원인 중 하나는 아이들이 먹다 남긴 음식을 먹는 습관이다. 남은 음식을 버리면 아깝다는 생각 때문이다. 이는 아이 엄마가 아니더라도 마찬가지다. 냉장고에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음식을 버리지 않으려고 영양가나 칼로리를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먹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식사는 과식이나 폭식을 하는 습관으로 이어진다. 버려진 음식이 환경을 오염시키는 원인이 되기 때문에 가급적 음식낭비를 막아야 하지만 뱃속에 들어가면 자신의 몸을 오염시키는 꼴이 된다. 따라서 배고플 때만 먹고 배가 차면 남아있는 음식이 아깝더라도 먹지 않아야 한다.

 

◆ 선호하는 음식을 분별한다=살이 쉽게 찌는 사람들의 특징 중 하나는 특별히 좋아하지 않는 음식도 양껏 먹는다는 점이다. 가령 평소 촉촉하고 달콤한 스낵을 좋아하지만 옆에 바삭하고 짭짤한 스낵밖에 없다면 그 과자를 특별히 좋아하지도 않는데 무작정 먹는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처럼 만족스럽지 않은 음식을 먹고 나면 허전함이 남기 때문에 계속 음식에 손이 간다.

 

즉 배가 고프기 때문에 먹는 것이 아니라 정서적인 공허함을 채우기 위해 음식을 먹게 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음식은 아무리 먹어도 만족감을 채우기 어렵다. 날씬한 사람들은 평소 선호하는 음식과 그렇지 않은 음식을 분별해 자신이 좋아하지 않는 음식은 굳이 먹지 않는다. 따라서 고칼로리 음식 중 자신이 좀 더 좋아하는 음식과 그렇지 않은 음식을 구별해 선호하지 않는 음식은 자제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다.

현재 게시물에 대한 간단한 의견을 남기실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수정 삭제